“숲에 제물로 바치려고”… 23개월 친구 딸 유괴한 미얀마 남성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0 20:00수정 2021-09-10 2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종됐던 23개월 여아를 태국 경찰이 구조하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태국에서 한 남성이 친구의 23개월 된 딸을 납치했다가 3일 만에 체포됐다.

8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치앙마이 인근 마을에 사는 두 돌 된 아이가 집 밖에서 놀다가 사라졌다. 당시 엄마는 요리를 하고 있었고, 아빠가 외출 중이었다.

실종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탐문 수사를 통해 아이가 집에서 1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마지막으로 발견된 것을 확인했다. 이후 200명이 넘는 수색인력과 탐지견, 수색용 드론까지 동원된 수색작업이 시작됐다.

수색과 동시에 범인을 수사하던 경찰은 아빠의 친구인 미얀마 국적의 40대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또 단독 범행이 아니라며 인신매매 단체로 의심되는 남녀 2명을 함께 납치 혐의로 체포했다.

주요기사
경찰조사 끝에 유괴사실을 인정한 범인은 “아이를 데려가 숲속 동굴에 두고 왔다.숲의 정령들이 나에게 아이를 제물로 바치라고 했다”라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진술을 토대로 동굴을 수색한 경찰은 집에서 3Km가량 떨어진 숲속 동굴 근처에서 아이를 발견했다.

사흘간 혼자 동굴에서 보낸 아이는 온몸에 벌레를 물리고 심신이 지쳤지만 구조대를 보고 미소를 보이는 등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를 되찾은 엄마는 “아이가 집에 무사히 돌아오는 것을 보기 위해서라면 내 삶을 바칠 각오도 돼 있었다”라며 “다시는 아이를 잃어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경찰은 범인이 약물중독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