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여자권투 참극…‘KO 패’ 의식잃은 18세, 닷새만에 사망

뉴스1 입력 2021-09-04 15:58수정 2021-09-04 1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멕시코의 18살 여자 권투선수가 몬트리올의 링에서 경기 중 당한 부상으로 닷새 만에 숨졌다.

지난달 28일 밤(현지시간) 경기를 주최한 그룹 이본 미셸은 18살의 자넷 자카리아스 자파타가 몬트리올의 IGA 경기장에서 열린 마리-피에르 훌레와의 웰터급 경기에서 KO 당한 뒤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후 5일 만인 2일 오후 3시45분(현지시간)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시 자파타는 4라운드 막판 링 구석에서 상대 선수의 연이은 강력한 주먹에 시달렸고, 왼손 어퍼컷과 오른손 훅을 맞은 뒤 쓰러졌다.

이후 라운드 종료를 알리는 공이 울렸지만 그녀는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주요기사
급히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혼수 상태는 계속됐고 결국 5일 만에 사망했다.

그룹 이본 미셸은 성명을 통해 “참극에 극도로 고통스럽다”며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자파타와 경기를 했던 훌레는 인스타그램에 “생각지도 못한 결과에 무척 당혹스럽다”며 “권투는 많은 위험을 수반한다. 그러나 이것이 우리의 일이다. 상대 선수를 심하게 다치게 하려는 의도는 절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