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예수 부활 재현하겠다” 생매장 자청한 잠비아 목사 결국 사망

입력 2021-08-19 09:26업데이트 2021-08-19 09: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잠비아의 제임스 사카라(22) 목사가 신도들에게 부탁해 자발적으로 생매장된 지 3일 후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그리스도 부활의 기적을 재현하겠다며 생매장을 당한 잠비아의 한 목사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더가젤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3월 21일 잠비아의 한 교화 목사인 제임스 사카라는 신도들에게 자신을 무덤에 묻으라고 요구했다.

사카라 목사는 생전 생도들에게 “그리스도의 부활 이후 두 번째 부활의 기적을 증명하겠다”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스도의 부활은 십자가에서 죽음을 맞은 예수가 3일 만에 다시 살아났다는 그리스도교의 핵심 교리다.

사카라 목사는 신도들에게 자신이 예수처럼 3일 만에 부활할 수 있는 초자연적인 능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카라 목사는 집 인근 공터에서 직접 무덤을 파며 신도들에게 “믿음이 적은 자들이여. 지금 보고 있는 이 사카라를 묻어라”라며 “그러면 나는 죽음에서 깨어나 다시 숨을 들이쉴 것이다”라는 말은 남겼다.

이에 대부분의 신도들은 그를 말렸지만 결국 그의 완고한 뜻에 따라 사카라 목사는 자신이 판 무덤에 생매장됐다.

신도들은 그의 무덤 주변에서 찬송가를 부르고 그가 되살아나기를 기다렸지만 끝내 부활하지 못했다.

사카라 목사가 묻힌 지 3일째 된 날 무덤을 다시 파헤쳐 본 결과, 그는 피투성이가 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잠비아 경찰은 목사를 매장하는 데 가담한 신도들을 체포하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