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가니 대통령, 차 4대에 현금 가득 싣고 떠나”

뉴시스 입력 2021-08-16 22:31수정 2021-08-16 2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국외 도피 당시 엄청난 양의 현금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러시아 RIA통신과 로이터통신, 스푸트니크통신 등 외신들은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가니 대통령의 탈출 당시 상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프간 주재 러시아대사관 대변인 니키타 이스첸코는 “4대의 자동차에 돈이 가득 차 있었고 나머지는 헬기에 실으려 했지만 모두 들어가지 않았다. 일부는 활주로에 방치돼 있었다”고 밝혔다.

가니 대통령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유혈사태를 피하기 위해 국외로 출국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는 “만일 내가 (아프간에) 머물렀다면 수많은 국민이 죽고 카불은 파괴돼 600만 주민의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폐허로 변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탈레반은 이제 “새로운 역사적 시험”에 직면했다고 했다.

다만 현재 가니 대통령의 행방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아프간 인접국인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 머물고 있다는 보도와 함께 타지키스탄으로 도주하려다 당국이 공항 허가를 거부하자 오만에 가 있다는 소식도 있다. 일부 보도는 가니 대통령이 미국으로 향할 것이라고 했다.

AFP통신은 탈레반 고위 소식통 3명을 인용해 탈레반이 대통령 궁을 장악하고 안보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고 전했다. 탈레반 측은 곧 이슬람 정부 구성을 발표할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