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국들의 무덤’ 아프가니스탄 이제 중국을 유혹한다

뉴스1 입력 2021-08-16 07:00수정 2021-08-16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이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하자 중국에게는 기회와 함께 위기가 동시에 오고 있다.

중국은 일대일로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인 아프간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특히 미국이 아프간에서 철수함으로써 아프간은 이제 무주공산이 됐다. 중국은 아프간에 진출, 일대일로에 박차를 가할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는 탈레반의 카불 점령은 중국에게는 기회다.

그러나 신장 위구르족과 아프간의 탈레반 모두 수니파여서 아프간이 중국에 이슬람 탄압 중단을 요구할 경우, 중국은 난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 특히 아프간과 중국은 국경을 맞대고 있다.

주요기사
그간 아프간의 미군은 중국엔 보이지 않는 이득이었다. 중앙아시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을 미군이 막아내면서 결과적으로 이들이 세를 넓혀 중국으로 넘어오는 것을 차단하는 방파제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위구르족이 같은 수니파인 탈레반을 믿고 독립운동을 본격 추진할 경우, 중국에게는 엄청난 위기가 올 수도 있다. 위구르족의 독립운동에 자극받아 티베트도 독립운동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잘 알고 있는 중국은 탈레반이 카불을 점령하기 전에 이미 접촉을 했다.

중국은 지난 7월 28일 탈레반의 2인자로 알려진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를 중국으로 불러 회담을 했다. 왕이 외교부장이 톈진에서 그를 직접 만났다. 탈레반 고위관계자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왕 부장은 이 자리에서 “중국은 아프간의 최대 이웃으로 주권독립과 영토의 완전성을 존중하며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며 “탈레반이 모든 테러 단체와 철저히 선을 긋고 지역의 안전과 발전 협력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은 일단 탈레반 정권을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니 탈레반 역시 중국 문제에 개입하자 말라는 요구를 간접적으로 한 셈이다.

그러나 일대일로를 추진하는 중국의 입장에서 무주공산이 된 아프간은 너무도 좋은 지정학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이 아프간에 진출해야 한다는 유혹을 떨치기 힘들다.

중국은 탈레반의 아프간 정권 장악으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 같은 상황을 두고 “제국들의 무덤, 아프간이 이제 중국을 부른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