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아이티, 지진 사망자 724명으로 급증…실종 2800명

입력 2021-08-16 04:11업데이트 2021-08-16 05: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이티에서 발생한 규모 7.2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당초 304명에서 724명으로 늘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이티 당국은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24명이고,부상자는 최소 2800명이라고 밝혔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은 14일 오전 8시30분에 발생했으며 지진의 깊이는 10㎞로 측정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은 쿠바, 자메이카 등 다른 카리브해 국가들에서도 감지됐을 정도로 강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 호텔, 병원, 학교 등이 심하게 파괴됐다. 아이티를 뒤흔든 격렬한 진동으로 인해 교도소 벽도 무너졌다.

지난달 7일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의 암살 후 국정을 맡고 있는 대통령 주치의 출신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는 “우리는 이 비상사태에 대한 많은 연대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진에 따른 피해에 설상가상으로 아이티를 강타할 열대폭풍 그레이스의 도착으로 구조작업이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카리브해에서 형성된 허리케인 ‘그레이스’는 16일 밤 아이티를 관통할 전망이라고 미국의 허리케인 센터가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