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하루 확진 1만명 폭증에…“중환자만 입원” 전략 수정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8-03 22:40수정 2021-08-03 2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 우려가 커지자 일본 정부가 증상이 심한 중환자만 입원시키고 입원 대상이 아닌 이들은 자택 요양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2일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중환자나 중증화 위험이 높은 사람에 한해 병원에 입원시키는 내용의 코로나19 환자 입원 기준을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현장 지방자치단체와 의사의 판단 아래 우선 병원에 입원하거나 숙박 시설에 가는 것이 기본이었다. 도쿄 올림픽 개막 이후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자 병원 내 병상이 부족하다는 위기감이 퍼지면서 자택 요양을 늘리기로 한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1일 기준 코로나19 환자의 병원 내 병상 사용은 이시카와현과 오키나와현이 73%로 가장 높고 도쿄와 맞닿아 있는 수도권의 지바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이 각각 5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후생노동성은 해외 입국자 중 자가 격리 기간에 단 한 번도 확인 연락에 응하지 않은 20, 30대 일본인 입국자 3명의 이름과 주소 등 개인 정보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전체 이름을 영문으로 공개했고 주소는 현(한국의 도 개념)까지 밝혔다. 일본 정부는 입국 후 14일간의 자가 격리 기간 도중 위치 정보나 건강상태 보고를 요구하고 있는데 위반했을 경우 이름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감염 확대 방지 차원에서 서약 위반 시 앞으로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NHK에 따르면 3일 오후 10시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1만2017명으로 집계됐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