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시아 외교관 24명 사실상 추방”…악화하는 양국 관계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8-03 12:50수정 2021-08-03 1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정부가 미국에서 활동해온 러시아 외교관 20여 명을 사실상 추방하려고 한다고 러시아 측이 주장했다. 러시아의 미국 선거 개입과 사이버공격 의혹이 지속적으로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외교 인력을 둘러싼 신경전까지 가열되면서 양국 관계는 한층 악화하는 국면이다.

아나톨리 안토노프 미국 주재 러시아 대사는 2일(현지 시간) 미국 외교전문매체 ‘내셔널 인터레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미국으로부터) 비자가 만료되는 9월 3일까지 미국을 떠나야 하는 러시아 외교관 24명의 명단을 받았다”며 “미국이 비자 절차를 갑자기 까다롭게 하고 있어 후임조차 없이 떠나게 됐다”고 했다. 그는 미국이 지난해 12월부터 미국에서 근무하는 러시아 인력의 체류 기간을 3년으로 제한하고 있다며 “이는 다른 어떤 나라에도 적용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런 미국의 조치에 대해 “집요하고 창의적”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상호성의 원칙 하에 미국과 러시아 외교관들의 생활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상식이 통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안토노프 대사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부정확하다”며 “미국은 외교관들의 비자를 러시아에 대한 보복에 이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비자가 만료되는 러시아 외교관들이 떠나야 하는 상황을 부인하지 않았다. 유효기간이 3년인 비자가 만료되면 연장 신청을 해야 하는 게 새로운 뉴스가 아니며 비자 발급 여부는 개별 심사를 거쳐 결정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까다로워진 미국의 비자 규제는 앞서 러시아가 미국 외교 인력을 상대로 취한 조치의 맞불 대응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러시아는 자국 내 미국 외교시설에서 일하는 현지 인력 182명이 지난 1일자로 해고되도록 했다. 비(非)우호 국가가 러시아 내 공관에서 러시아나 제3국 직원들을 고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조치령을 발표한 뒤 미국을 ‘비우호 국가’ 명단에 올린 데 따른 결과다.

주요기사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이를 밝히면서 “이 불행한 조치는 러시아 내 우리 인력의 안전과 러시아 정부를 상대로 한 외교 활동을 포함한 미국의 임무 수행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러시아의 조치에 적절한 대응을 할 권리가 있다”며 이를 문제 삼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4월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솔라윈즈를 비롯한 주요 기업과 기관 해킹 등을 이유로 러시아를 제재하면서 미국 내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이에 발끈한 러시아는 자국 내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것으로 맞섰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