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에서 규모 5.9 지진

뉴스1 입력 2021-08-03 09:09수정 2021-08-03 0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독일지질학연구센터(GFZ) 홈페이지 발표 갈무리. © 뉴스1
인도네시아 남부 수마트라에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독일지질학연구센터(GFZ)가 밝혔다.

GFZ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현지 시간으로 3일 5시 48분(한국 시간7시 48분)경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13분 후 규모 5.2의 지진이 반복됐다. 진원 규모는 10㎞로 관측됐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경에는 이리안자야에서 규모 6(진원 깊이 10㎞)의 지진이 관측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는 일본에서 동남아시아를 거쳐 태평양 유역을 가로지르는 지각판이 충돌하는 환태평양조산대 ‘불의 고리’에 위치하고 있어 지진과 화산 활동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주요기사
지난 1월에는 술라웨시섬을 강타한 규모 6.2의 지진으로 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천 명이 집을 잃었다.

3년 전 팔루에서는 리히터 규모 7.5의 지진과 쓰나미가 발생해 4300명 이상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