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암호화폐 결제 허용 계획 없다” 비트코인 급락

뉴스1 입력 2021-07-27 08:31수정 2021-07-27 0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최대의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연내 암호화폐(가상화폐)를 결제수단으로 도입할 것이란 소문을 공식 부인함에 따라 비트코인이 급락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 대변인은 이날 오후 4시께 성명을 통해 “연내 아마존이 결제수단으로 암호화폐를 받아들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문이 나돈 것은 지난주 아마존이 암호화폐 전문가들 모집하는 구인광고를 냈기 때문이다.

아마존은 지난 24일 구인광고를 통해 “아마존 결제팀이 디지털 화폐 및 블록체인 전문가를 고용하려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아마존은 “우리는 암호화폐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는 혁신에 큰 영감을 받았고, 이것을 아마존에 어떻게 구현할지 탐구하고 있다. 우리는 미래가 빠르고 저렴한 결제를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될 것이라고 믿으며 가능한 한 빨리 아마존 고객에게 그 미래를 제공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제전문매체인 CNBC는 이는 아마존이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는 것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보도했다.

이후 시장에는 아마존이 연내 암호화폐 결제를 도입하기 위해 암호화폐 전문가를 구하고 있다는 소식이 퍼졌다.

이 같은 소식으로 지난 며칠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급등했다. 특히 전일 비트코인은 17% 정도 폭등했다.

그런데 아마존 대변인이 연내 암호화폐 도입설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암호화폐 전문가 구인광고를 내보냈다고 해서 아마존이 연내 암호화폐 결제를 허용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까지 연내 암호화폐 결제를 허용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직후 비트코인은 급락하기 시작했다.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4시께 24시간 전보다 17% 폭등한 4만545달러를 기록, 4만 달러를 돌파했다. 비트코인이 4만 달러를 재돌파한 것은 지난 6월 24일 이후 처음이다.

비트코인이 4만 달러를 돌파한 직후 아마존 대변인의 서명이 나왔다. 이후 실망 매물이 쏟아지면서 비트코인은 급락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7일 오전 8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3만74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한때 3만6000달러대까지 밀렸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