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19 백신, 이르면 8월 말 최종 승인 예상”

뉴시스 입력 2021-07-23 05:02수정 2021-07-23 0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식 승인시 국방부 등 접종 확대 예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재는 긴급사용승인(EUA) 상태인 자국 내 코로나19 백신이 오는 8월께 전면 승인을 받으리라고 예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CNN 타운홀 행사에서 “그들(보건 당국)이 내게 구체적인 날짜를 약속하지는 않았다”라면서도 자신의 예상을 전제로 “어쩌면 학사연도 시작 즈음, 8월 말이나 9월 초쯤 (백신이) 최종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에서는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백신이 식품의약국(FDA)의 EUA를 받아 유통 중이다.

앞서 화이자는 지난 5월 자사 코로나19 백신 전면 승인 신청 절차를 밟았다. FDA는 현재 화이자 백신을 우선 승인 검토 대상으로 지정한 상황이다.

주요기사
모더나 역시 자사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 정식 승인 절차를 시작했으며, 얀센도 같은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백신 전면 승인 시기 예상 근거로 과학자 단체와의 대화 등을 꼽았다.

이들 백신이 전면 승인될 경우 부처 내 접종 등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자발적 접종’ 방침을 고수 중인 미 국방부가 정책을 바꿀 공산이 크다.

이와 관련,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달 중순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이 FDA 승인을 받는다면 (로이드 오스틴) 장관이 백신 공급에 관해 추가적인 선택지를 모색하고자 할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이날 타운홀 행사에 앞서 미국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CNN 인터뷰를 통해 향후 두어 달 내에 백신 전면 승인이 이뤄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