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올림픽 끝날 때까지 10만명 더 사망할 것”

뉴스1 입력 2021-07-22 10:03수정 2021-07-22 1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1일 도쿄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참석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기조연설에서 “오는 8월8일 올림픽 성화가 꺼질 때쯤이면 10만명 이상이 사망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AFP통신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세계가 실패하고 있는 시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40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죽었고 더 많은 사람이 계속해서 죽어가고 있다. 이미 올해 사망자 수는 지난해의 두 배가 넘는다”며 백신 수급 불균형 현상을 질타했다.

그는 “백신의 75%가 10개국에서 투여됐다. 저소득 국가에서는 1%만이 최소 1회 백신을 접종한 반면 고소득 국가에서는 절반 이상이 백신을 접종했다”며 “가진 자들은 문을 열고, 못 가진 자들은 문을 잠그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위협은 모든 곳에서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는다”며 “팬데믹이 끝났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바보의 낙원에서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조연설 말미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으로부터 올림픽 성화를 건네받은 테워드로스 총장은 “이번 대회가 전 세계를 하나로 묶고 팬데믹을 함께 종식시키는 데 필요한 결속력과 결단에 불을 붙이는 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이 “해 뜨는 나라에서 온 희망의 빛이 세계의 새로운 새벽을 밝히길 바란다”고 기조강연을 마치자 IOC 위원들은 기립박수를 쳤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은 전날 오전 9시 일본-호주의 소프트볼 오프닝 라운드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기 일정에 돌입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기조강연에서 일본어로 직접 “세계에 용기를 주는 도쿄 2020 개최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한 뒤 “이번 대회의 코로나19 대책은 베스트를 다했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은 테워드로스 총장이 “감염 사례를 제로(0)로 하느냐가 향후 2주간의 성공의 기준은 아니다. 리스크가 없을 순 없다”면서 “모든 감염을 감지하고, 추적하고, 치료해 추가 감염 확대를 막는 것이 성공”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전날 기준으로 올림픽 선수촌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명, 대회 관련 확진자는 모두 79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