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연구 “2회 접종시 화이자 88%·AZ 67% 델타변이에 효과”

뉴스1 입력 2021-07-22 08:30수정 2021-07-22 0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의 2회 접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을 인용, 이같이 전하면서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AZ)를 1회 접종했을 경우 델타 변이에 대한 효과가 각각 36%와 33% 수준에 불과하지만, 2회를 접종했을 경우 효과는 화이자가 88%, AZ는 67%로 올라간다고 보도했다.

영국발 알파 변이에 대한 효과는 화이자가 93.7%, AZ가 74.5% 수준이라고 저널은 설명했다.

연구 저자들은 “이번 연구 결과는 델타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면역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치게 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다만 세계적으로 델타 변이 효과에 대한 백신 연구 결과마다 편차가 있어 접종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는 상황.

앞서 이스라엘 보건국은 지난 18일 화이자의 백신의 델타 변이 예방 효능이 기존에 알려진 64%보다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델타 변이가 이날까지 124개국에서 보고됐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