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실수’ 샤오미, 삼성 턱밑 추격…애플 제치고 휴대폰 첫 2위

뉴스1 입력 2021-07-16 16:50수정 2021-07-16 16: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륙의 실수’ 샤오미가 애플을 제치고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2위 업체로 부상했다.

16일 시장 조사업체인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 2분기 휴대폰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19%로 1위, 샤오미가 17%로 2위, 애플이 14%로 3위로 집계됐다.

샤오미가 애플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샤오미는 거대한 중국 내수시장을 기반으로 서유럽, 라틴아메리카, 아프리카 시장에서 선전했다. 카날리스에 따르면 샤오미는 라틴아메리카에서 300%, 아프리카에서 150%, 서유럽에서 50% 이상 출하량이 증가했다.

주요기사
샤오미의 올 2분기 성장률은 83%에 달해 삼성전자의 15%, 애플의 1%를 크게 앞질렀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도 샤오미에 추월당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분기 현재 삼성전자와 샤오미의 점유율 격차는 2%p에 불과하다.

한편 원래 중국의 휴대폰 강자였던 화웨이는 5위 밖으로 밀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