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안전성 검증 범위 합의

뉴스1 입력 2021-07-09 01:26수정 2021-07-09 01: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8일(현지시간) 일본 측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류할 오염수(처리수) 모니터링·검토 관련 기술 지원 범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이 당초 밝힌 계획에 따라 안전하고 투명한 방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다.

IAEA에 따르면 이날 오스트리아 빈 IAEA 본부에서 리디 에브라드 IAEA 핵안전보장국 부국장과 히키하라 다케시 빈 주재 일본대표부 대사는 이 같은 합의에 서명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일본 측이 방류할 오염수의 안전성 관련 IAEA가 검토할 핵심 요소의 범위는 Δ방류수의 방사능 특성화 Δ방류 과정의 안전성 관련 측면 Δ방류 관련 환경 모니터링 Δ방사능의 환경적 영향 평가(사람·환경 보호를 보장하는 것 관련) Δ승인·검시·검토·평가 등 정기적 통제 등이다.

주요기사
아울러 합의문에는 IAEA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지원 목표와 실행 방법, 조직적 준비 사항 등이 규정됐다.

이에 따라 IAEA는 오염수 방류 안전성 검증 관련 세부 활동을 계획하고 실시할 수 있으며, 첫 임무로 올해 말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파엘 마리노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일본의 계획 이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검토하는 데 있어 IAEA가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IAEA 전문가들은 국제사회의 시각에서 오염수 방류가 안전하게 이뤄지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로시 총장은 “일본과 세계 각지, 특히 인근국가의 사람들에게 오염수가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확신을 주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