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붕괴 아파트 철거 착수…구멍 뚫고 폭발물 설치

뉴시스 입력 2021-07-05 10:36수정 2021-07-05 1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대성 폭풍 영향 강풍 우려…사망자 신원도 속속 발표
지난 6월24일 붕괴한 플로리다 서프사이드 소재 12층 아파트 잔여 부분 철거 작업이 시작됐다.

AP는 4일(현지시간) 붕괴한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를 관할하는 마이애미데이드 소방 당국자를 인용, 철거 전문가들이 붕괴 건물 잔여 부분에 구멍을 뚫는 작업을 완료하고 내부에 폭발물을 설치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대니엘라 러바인 캐바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시장은 지난 1일 수색·구조 활동과 함께 붕괴하지 않은 건물 잔여 부분 철거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조가 진행되며 잔여 부분이 현장에 떨어질 우려가 있어서다.

아울러 5일께 열대성 폭풍 ‘엘사’로 인해 붕괴 현장에 강풍이 불 수 있다는 점 역시 잔여 부분 철거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최근 기상 정보에 따르면 엘사는 서쪽으로 살짝 비껴가지만, 여전히 현지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주요기사
로버트 몰러다 국립허리케인센터 기상학자는 열대성 폭풍으로 인한 강풍이 시속 64㎞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캐바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언제가 됐든 최대한 빨리, 그리고 가능한 한 안전하게 건물을 무너뜨리는 게 우리의 최우선 순위”라며 “수색·구조 범위를 확장하려면 세심한 방식으로 건물을 무너뜨리는 게 중요하다”라고 했다.

당국은 이날 오후 10시(한국 시간 5일 오전 11시)부터 본격적인 철거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5일 오전 3시(한국 시간 오후 4시)까지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210명에 달하는 구조 요원들은 현장이 안정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즉시 수색 활동을 재개할 방침이다. AP는 폭파 작업이 마무리되면 15분~1시간 이후부터 구조 작업을 시작할 수 있으리라고 예상했다.

현재까지 붕괴 현장에선 총 24명의 사망자가 발견됐다. 아울러 121명의 생사가 아직 불분명하다. 초기엔 발견 시신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마이애미데이드 당국은 차차 사망자 신원을 공표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