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밀착하는 中 “美, 수십년간 北 반성해야”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7-05 03:00수정 2021-07-05 0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왕이 “한반도 일은 중국 문앞의 일”
美 강력비판하며 적극개입 시사 “美, 대만독립 지원 잘못” 경고도
중국이 미국을 향해 “수십 년 동안 북한에 가한 위협과 압박을 반성해야 한다”며 이례적으로 강도 높게 비판했다.

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사진)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칭화대에서 열린 제9차 세계평화포럼에 참석해 “한반도 핵 문제는 최근 30년 동안 질질 끌면서 우여곡절을 반복했다”며 이처럼 주장했다. 그는 “(북한과)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이 기본 원칙이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병행하는 게 올바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한반도의 일은 중국 문 앞의 일”이라며 “중국은 한반도의 안정을 위해 일관되게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가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등 최근 미국의 움직임에 대해선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모든 언행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소수민족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신장지역과 홍콩의 인권 문제 등에 대한 서방의 비판에 대해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대만에 대해서는 ‘분할할 수 없는 중국 영토의 일부’라고 전제한 뒤 “조국의 평화통일을 추진하는 것은 중국 정부가 견지해온 방침으로, 미국 일부 세력이 대만 독립 세력을 지원하는 것은 매우 잘못되고 위험한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칭화대가 운영하는 ‘세계평화포럼 사무국’이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2012년에 발족됐다. 중국에서 비정부기구가 주최하는 유일한 국제안보 관련 글로벌 포럼이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중국#북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