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자뻘 연하남과 결혼한 할머니 “죽기 전에…”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23:30수정 2021-06-23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6세 이집트인과 81세 영국인의 사랑
19년 한 페이스북 커뮤니티서 만나
아이리스(81)와 모하메드(35). 페이스북
손자뻘 되는 45세 연하남과 결혼한 81세 영국인 할머니가 방송에 출연해 화제다.

22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아이리스 존스(81)는 지난해 모하메드 아흐메드 이브리엄(36)과 결혼했다. 하지만 비자 문제로 아이리스는 서머셋에, 모하메드는 카이로에 머물러야 했다. 현재 떨어져 지내 재결합이 힘든 상황.

아이리스는 “사랑하는 사람과 떨어져 너무 힘들다”라며 “나이가 너무 많아 내일 죽을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2019년 무신론을 탐구하는 페이스북 커뮤니티에서 서로를 알게 됐고 2020년 11월 아이리스가 이집트로 날아가 처음 만났다. 만난 지 몇 시간 만에 서로에게 호감을 느껴 핑크빛 사랑을 나눴고, 결혼식까지 치렀다. 추후 아이리스는 방송에 출연하며 남편과의 은밀한 성생활을 폭로해 이목을 끌곤 했다.

주요기사
현재 비자 문제를 뒤로 아이리스는 모하메드를 만나기 위해 이집트를 세 번 찾았지만 환경적으로 맞지 않아 그곳에서 살림을 차릴 수는 없다고 했다. 모하메드가 영국 비자를 받으면 자신의 방갈로를 팔아 브리스틀이나 버밍엄으로 이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젊은 남편’ 모하메드가 아이리스의 유산이나 영국 시민권을 위해 결혼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아이리스는 22만 파운드(약 3억 3000만 원) 짜리 주택에서 매주 30만 원의 노인연금과 장애수당으로 생계를 유지한다며 자신의 형편이 그리 넉넉하지 않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