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이스라엘 제공 백신 100만회분 거부…“유효기간 다 돼”

뉴시스 입력 2021-06-20 00:02수정 2021-06-20 0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이스라엘이 제공하겠다고 밝힌 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과의 코로나19 백신 교환 계약을 파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이 보낸 화이자 백신의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다.

마이 알카일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보건장관은 이스라엘로부터 먼저 인도받은 9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 유효 기한을 검사해보니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아 접종을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알카일라 장관은 “먼저 인도받은 백신이 앞서 합의한 기술 규격에 부합하지 않고 유효기간도 임박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이유로 우리는 무함마드 쉬타예흐 총리에게 연락을 했고, (이스라엘과의) 거래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스라엘 정부는 올 하반기 팔레스타인에 유통기한 만료를 앞둔 화이자 100만 회분을 우선 공급하고 팔레스타인이 9~10월에 할당 물량을 받으면 이를 되갚는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