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약품청 “AZ·얀센 백신, 혈전 우려에도 이익이 위험 능가”…왜?

뉴스1 입력 2021-04-21 16:08수정 2021-04-21 1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얀센(존슨앤드존슨, J&J) 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자료 사진
“백신의 이익이 위험을 능가한다(The benefits of the vaccine outweigh the risks)‘.”

유럽의약품청(EMA)은 20일(현지시간) 존슨앤드존슨(J&J) 자회사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혈전 발생 사이에 인과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이같이 말하며 사실상 접종 권고 방침을 내렸다.

지난 13일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접종자 약 700만 명 중 18~48세 여성 6명에게서 희귀 뇌정맥 혈전증이 발생했다며 접종 중단을 권고한 뒤 나온 첫 권위있는 규제당국의 판단이다.

앞서 혈전 논란이 불거진 아스트라제네카(AZ)에 대한 판단도 같았다. EMA는 물론 세계보건기구(WHO)도 이익이 위험을 능가한다며 계속 접종을 권고했다.

주요기사
미국 최고 감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은 “지금의 (미국내) 접종 중단 사태가 23일을 넘어서까지 지속될 것 같진 않다”며, 경고 라벨을 부착한 뒤 접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사용 중단은 과민 반응…정부가 신뢰 키워야”: 2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소개한 여러 전문가들의 견해에 따르면, 이들의 의견은 대체로 ’사용 중단은 과민 반응‘이라는 쪽으로 수렴했다.

아시쉬 자(Ashish Jha) 미국 로드아일랜드 브라운보건대 학과장은 “전반적으로 우리가 백신과 이 매우 희귀한 부작용에 대응하는 방식(접종 중단)은 장기적으론 득보다 실이 많을 것으로 사료된다”며 “팬데믹만 더 장기화할 뿐”이라고 말했다.

영국 의약품규제청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하고 사망할 확률은 100만 분의 1로, 미국에서 번개에 맞아 죽을 확률(50만 분의 1, CDC)보다 낮다.

영국에서는 79건의 혈전이 발생했고, 그중 사망에 이른 경우는 19건에 그쳤다. 반면 영국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2만7000명이 넘는다.

옥스퍼드대 연구팀은 혈전이 코로나19 감염 이후 올 수 있는 합병증으로, 코로나로 인한 뇌혈전의 위험은 백신 접종으로 인한 위험보다 10배 더 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오웬 섀퍼(Owen Schaefer) 싱가포르국립대 생물의학윤리센터 조교수는 “(접종 중단 관련 이익과 위험) 계산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면서 “홍콩이나 호주처럼 코로나19가 잘 통제되고 있는 나라의 경우 백신 배포를 일시 중단하더라도 역효과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모든 국가의 사정이 이들과 같지는 않다. 가뜩이나 선진국이 백신 공급을 틀어쥐고 있는 상황에서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개발도상국은 당장 백신 한 병이 아쉬운 처지다. AZ·얀센 백신은 모더나·화이자보다 단가가 저렴하고 유통과 보관도 훨씬 용이하다. 국제백신협력프로그램 코백스(COVAX)의 공급에서도 두 백신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필리핀이 EMA 결정이 나오기 전인 지난 19일 얀센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하고 1000만 회분까지 구매하겠다고 밝힌 것도 이런 배경에서였을 것이다. 프랑스는 처음부터 얀센 백신 계속 접종 방침을 내렸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일 프랑스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만3098명으로 집계됐다.

잇단 논란과 섣부른 접종 중단 사태가 백신에 대한 대중의 불신을 부채질할 것이란 점은 전문가들의 가장 큰 우려다.

아시쉬 자 브라운보건대 학과장은 “당국이 ’결국은 백신과 치료제 등으로 인해 늘 일어나는 아주 드문 이벤트‘에 과잉 대응하면서 백신 저항감만 높이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이미 전 세계에서 300만 명 넘는 목숨을 앗아간 팬데믹 상황에서 백신 부작용에 너무 집중하는 것은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유고브 아메리카가 이달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미국에서 접종 중단 논란이 불거진 뒤 얀센 백신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7%로, 이전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오웬 섀퍼 교수는 여론의 반응에 보건정책을 맞추려 하지 말고, 정부가 신뢰할 수 있는 정책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투명하고 정확한 의사소통과 부작용 최소화 노력 속에서 백신 접종을 이어가야 한다는 조언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