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北 핵보유국으로 결코 인정 안 할 것…CVID에 전념”

뉴시스 입력 2021-04-20 11:18수정 2021-04-20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7 비확산 국장급 그룹 정책 보고서
"탄도미사일 개발 지속 우려·규탄"
"北 도발 자제하고 대화에 참여해야"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캐나다, 이탈리아 등 주요 7개국(G7)은 “북한을 결코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G7 정상회의 올해 의장국인 영국의 외교부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정책 보고서 ‘G7 비확산 국장급 그룹 : 성명’ 북한 부분에서 “G7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따른 북한의 CVID와 불법 대량살상무기 및 탄도미사일 폐기 목표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한이 다양한 사거리의 미사일 실험 등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북한이 핵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유예에 더 이상 얽매이지 않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특히 지난달 25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면서 “이러한 발사는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을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G7은 또한 “북한을 결코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북한 핵 프로그램 감시 및 검증 강화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

G7은 북한의 불법 무기 개발을 겨냥한 제재는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인도적 제재 면제는 신속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했다.

북한에 도발을 자제하고 대화에 참여할 것도 거듭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