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서 노마스크 난투극 “통제불가, 이륙 5시간 지연” (영상)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5 20:30수정 2021-04-15 2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난투극 영상 캡처.
튀니지행 비행기 안에서 승객 간 난투극이 벌어지면서 이륙이 5시간 이상 지연됐다.

영국 더선은 14일(현지시각) “항공기가 이륙하기 직전, 여성 승객들 사이에서 기내 선반 사용 문제를 두고 싸움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사건은 지난 10일 튀니지 항공 TU216편에서 벌어졌다. 당시 같은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이 촬영한 영상에는 언성을 높이면서 서로를 밀치고 손으로 상대 얼굴을 때리는 여성 승객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들은 싸우는 사람과 말리는 사람이 한데 뒤엉켜 기내 안은 난장판이 됐다. 남성 승무원들이 다가와 이들을 말려보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때 한 남성이 합세해 반대편에 있던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는 당기기도 했다.

주요기사
일부 여성은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고, 서로의 얼굴을 가까이한 채 욕설을 하기도 했다. 결국 보안요원이 나섰으며, 상황 종료 후 이륙하는 데까지 무려 5시간이 소요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난투극은 기내 선반 사용을 두고 의견 충돌이 벌어지면서 발생했다. 항공사는 이와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사 측 대변인은 “이번 기내 폭력 사태로 비행기 이륙이 5시간 이상 지연되면서 막대한 금전적 손실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기내 난투극 영상. 더선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