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반도체 부족 사태 방지 위해 업계와 긴밀히 협력”

뉴스1 입력 2021-04-13 02:32수정 2021-04-13 0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백악관이 12일 정오(한국시간 13일 오전 1시) 삼성, 대만 TSMC 등 전 세계 시장을 이끌어나가는 반도체 기업들과 세계 반도체 공급망 대책을 주제로 화상회의를 여는 가운데, 반도체 부족 사태 방지를 위해 업계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반도체 대란 현상에 대한 미 정부와 기업간 결정 등이 곧바로 발표되진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 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을 원한다고 강조하며 “바이든 대통령이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에 대해 기업들로부터 직접 상황을 듣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하는 이번 반도체 대책 회의에는 한국의 삼성전자, 대만 TSMC, 미국 인텔 등 19개 기업 대표들이 참석한다.

주요기사
또 바이든 대통령도 짧은 시간 참여해 추진하고 있는 인프라 계획과 일자리 계획안을 기업 대표들에게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한국, 일본, 대만과 연계해 보조금을 지급하고 미국 내 반도체 생산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현재의 반도체 대란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결정 등은 곧바로 발표되지 않을 것이라고 사키 대변인은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