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르면 13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매체 “각료회의 열어 논의 예정”
스가, 어제 어업조합聯 회장 면담
일본이 이르면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요미우리신문은 “정부가 방사성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처리수(오염수)를 둘러싸고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을 의장으로 하는 관계 각료회의를 이르면 13일 열고 처리 방법을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2월 경제산업성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는 해양 방출과 대기 방출(끓여서 증발) 등 2가지 안을 제시하면서 “기술적으로 손쉬운 해양 방출이 더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달았다. 13일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해양 방출을 공식 결정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각료회의에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 기시 히로시(岸宏) 회장 등과 7일 면담했다. 기시 회장은 면담 후 기자들에게 “스가 총리가 ‘해양 방출이 더 바람직하다는 전문가 제언에 기초해 정부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어업 종사자와 국민 이해를 얻지 못하는 전문가 제언에 대해서는 절대 반대”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해 10월 각료회의를 열고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하려 했지만 전어련이 강하게 반대해 결정을 늦췄다. 이에 일본 정부는 어민들을 만나 지속적으로 설득 작업을 했다. 하지만 기시 회장이 7일에도 여전히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일본의 공식 결정이 13일보다 더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주요기사
일본 국민 대부분은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고 있다. 올해 1월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5%가 “해양 방류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찬성은 32%에 그쳤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후쿠시마 오염수#해양방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