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인간→개·고양이 등 동물, 코로나19 전파 확인”

뉴시스 입력 2021-04-06 01:48수정 2021-04-06 0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HO 러시아 주재 대표 "인간 대 동물 전파 증거 있어"
세계보건기구(WHO)가 인간에게서 개, 고양이 등 동물로 코로나19 감염이 가능하다고 확인했다.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멜리타 부이노비치 WHO 러시아 주재 대표는 5일(현지시간) WHO가 인간에게서 고양이, 개, 밍크, 너구리, 사자, 호랑이 등으로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부이노비치 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주로 인간 대 인간 전파로 퍼지지만, 동물원성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인간 대 동물 전파의 증거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밍크, 개, 집 고양이, 사자, 호랑이, 너구리 등 여러 동물이 감염된 사람과 접촉하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다른 동물 종에 대한 바이러스의 영향을 연구하는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잠재적인 동물 전염원을 찾고 향후 발병을 피하려면 어떤 동물이 바이러스에 가장 취약한지 이해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WHO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경우 애완 동물과의 접촉을 제한할 것을 권장한다고 부이노비치 대표는 전했다.

부이노비치 대표는 “바이러스가 사람과 동물 사이를 이동하면서 유전적 변형이 일어날 수 있고, 이런 변화는 잠재적으로 질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걸린 사례가 많지는 않지만 꾸준히 보고되고 있다. 대다수는 증세가 없거나 경미한 증상을 보였고, 주인으로부터 감염된 경우가 많다.

과학계는 현재로선 반려동물이 인간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다는 증거는 제한적이라고 보고 있다.

러시아 연방동식물위생감독청(FSVPS) 산하 연방동물보건연구소(FCAH)는 지난 3월 세계 최초 동물용 코로나19 백신 카르니박-코프‘(Carnivak-Cov)를 선보였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