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가능한 모든 수단 사용해 中 불공정 무역관행에 맞설 것”

뉴스1 입력 2021-03-02 08:55수정 2021-03-02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가능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에 맞설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측이 의회에 제출한 동맹들과 관계를 회복하고, 미국 근로자의 방어권을 모색할 것이라는 내용의 2021년 대통령의 무역 어젠다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보고서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에 대해 중국의 강압적이고 공정하지 못한 무역관행으로 국익이 훼손됐다고 인정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해 미국 노동자와 기업에 지속적해서 해를 끼치는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맞설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신장 위구르족 등에 대한 인권 유린 행위 해결이 최우선 순위가 될 것이라고 했다.

보고서에서는 “미국인과 전 세계 소비자들은 강제 노동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매장 진열대에 올려놓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근로자들은 국가가 후원하는 조직적 억압 체제와 경쟁함으로써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동맹국 및 교역 상대국과 해체된 관계를 복원하는 것은 “산업 과잉으로 인한 글로벌 시장 왜곡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중국을 상대하기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전략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