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첫 군사 행동…시리아서 친이란 민병대 공습

뉴스1 입력 2021-02-26 10:10수정 2021-02-26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라크 국경서 미군 공격한 시아파 민병대 조직 사용 시설"
AFP "친이란 민병대 17명 공습으로 사망"…"비례적 대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중동 지역에서 첫 군사 행동에 나섰다.

미 국방부는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미군이 시리아 지역 친이란 민병대를 상대로 공습을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공격을 받은 민병대는 지난 15일 이라크에서 발생한 로켓 공격 사건 배후로 꼽힌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공습은 최근 이라크 내 미국 및 연합군 요원들에 대한 공격의 대응 차원에서 승인됐다”라고 밝혔다. 이번 공습으로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 헤즈볼라 등 친이란 민병대가 사용하는 국경 지대 시설이 다수 파괴됐다고 한다.

AFP는 시리아 인권관측소(SOHR) 집계를 인용, 이날 공습으로 친이란 민병대 17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성명에서 “우리는 우리가 뒤쫓는 목표물에 자신이 있다”라며 “무엇에 타격을 입혔는지 안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오스틴 장관은 이어 “목표물은 (미군에 대한) 공격을 수행한 시아파 민병대와 같은 조직이 사용하던 곳”이라고 강조했다. 또 “공습을 수행한 우리 병력이 매우 자랑스럽다”라며 “예상했듯이 그들은 매우 전문적인 방식으로 (작전을) 수행했다”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아울러 성명에서 이번 공습을 “비례적 군사 대응”이라고 지칭하고, “연합군 파트너 국가와의 협의 등 외교적 조치와 함께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과 연합군 요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공습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중동 지역에서 수행한 첫 군사 행동이다. AP는 “바이든 대통령의 시리아 내 공습 결정은 미국의 역내 개입을 확대하려는 신호로 보이지는 않는다”라며 “이라크 내 미군을 보호하겠다는 점을 입증하려는 의도에 가깝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예르빌에선 미군 주도 국제동맹국 군사 기지에 로켓 공격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미군 포함 6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사건 직후 성명을 내고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공언했었다.

한편 AFP는 바이든 행정부의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 기조를 거론, “행정부는 이란의 핵 개발을 동결하기 위한 2015년 협정을 부활시키고자 한다”라며 “하지만 또한 이란을 중동 전역의 계속되는 안보 위협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이번 공격을 두고 이란과의 JCPOA 복귀 협상을 고려해 수위 조절이 이뤄졌다고 해석한다. 현재 양국은 대이란 제재 선제적 해제와 선제적 합의 복귀를 요구하며 팽팽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