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고지기 사위’ 류현우 외신 인터뷰…“김정은, 비핵화 못해”

뉴시스 입력 2021-02-01 14:08수정 2021-02-01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NN 단독 인터뷰…"북핵, 정권 안정성과 직접 연결"
"10대 딸에게 더 나은 삶 주고 싶어서 탈북"
지난 2019년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진 ‘김정은 금고지기 사위’ 류현우 전 쿠웨이트 주재 북한대사관 대사대리가 언론 인터뷰에 나섰다. 탈북 이후 첫 인터뷰다.

CNN은 3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핵 등을 거론한 류 전 대사대리 인터뷰를 공개했다. 류 전 대사대리는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은 정권의 안정성과 직접 연결돼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비핵화에서 후퇴할 수 없고, 김정은은 비핵화를 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선제 비핵화를 요구한 것이 결과적으로 미국의 발목을 잡았다는 것이다.

그는 그러면서도 조 바이든 행정부의 북핵 해결 전망에 관해선 “이란 핵 문제를 해결한 경험을 토대로 북한 핵 문제를 현명하게 다룰 수 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현재 대북 제재에 관해선 “북한 상대 현 제재는 전례 없는 수준이고 강력하다”라며 “대북 제재는 계속돼야 한다”라고 했다. 또 “인권은 도덕성의 문제고, 북한 정권에서 인권 문제는 민감하고 심각하다”라고 발언, 북한 인권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탈북 전 그는 외교관 역할도 했지만, 외교 전선에는 외화를 마련하는 인물도 있었다고 했다. 그는 그런 역할을 “경제적 교역 노동자(economic trading workers)”라고 표현하고, 각자 정권을 위해 마련해야 할 액수가 할당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10대 딸에게 더 나은 삶을 주고 싶어서 탈북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류 전 대사대리는 자신 딸을 학교에 데려다주는 척하며 “엄마아빠와 함께 자유를 찾자”라고 제안했다고 한다.

류 전 대사대리는 “딸은 충격을 받았고, 곧 ‘좋아’라고 답했다. 그게 딸이 말한 전부”라고 회상했다. 다만 북한엔 여전히 그의 83세 노모와 세 명의 형제자매가 남아있다고 한다.

북한 정권은 주로 당국자, 특히 외교관들의 탈북을 막기 위해 그 가족을 처벌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류 전 대사대리는 “21세기에 북한이 그런 봉건적인 공동 가족 처벌 제도를 보유한 게 끔찍하다”라고 했다.

이어 북한에 남은 자신 가족을 향해 “그저 그들이 오래 살기를 바란다”라며 “내가 한 일 때문에 그들이 벌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진다”라고 했다.

류 전 대사대리는 북한 지도부 ‘금고지기’로 불리는 전일춘의 사위로 알려진 인물이다. 전일춘은 북한 지도자 비자금 금고인 노동당 39호실을 지휘했다고 한다.

류 전 대사대리는 지난 2019년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시 참사관 직급으로 2017년 9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서창석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았다.

한국 정부는 탈북민 등의 한국 거주 여부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류 전 대사대리 국내 정착 여부를 공식적으로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