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옷 맞아?…엘사 느낌 드레스 주문했는데 ‘빵’ 터져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3 19:30수정 2021-01-13 1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12월 안나 딘은 온라인에서 구매한 드레스가 쇼핑몰 사진과 너무 달라 깜짝 놀랐다. 안나 틱톡 영상 캡처
영화 ‘겨울왕국’의 엘사를 연상시키는 하늘하늘한 드레스 한 벌. 온라인으로 해당 드레스를 구입한 여성은 실물을 보자마자 ‘빵’ 터지고 말았다.

12일(현지시간) 더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미국의 안나 딘이라는 여성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200달러(약 21만 원)를 주고 푸른색 드레스를 구입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드레스를 기다렸던 안나는 택배를 받고 깜짝 놀랐다.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다른 드레스가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쇼핑몰 모델이 입고 있는 옷은 하늘색 시스루 옷감 위에 반짝이는 곡선 장식이 더해진 풍성한 볼륨의 드레스였다.

하지만 안나가 받은 드레스는 살이 적나라하게 보일 정도로 비침이 심했고 가슴 부분엔 패드 두 개가 떡하니 붙어있었다.

안나는 틱톡에 드레스 비교 영상을 올리며 “온라인에서 주문하는 드레스는 절대 믿을 수 없다”고 적었다.

영상 속 안나는 다시 생각해도 어이가 없는 듯 고개를 젖혀가며 웃었고 마지막엔 눈을 질끈 감으며 이마를 짚기도 했다.

안나의 게시물은 조회수 200만 건을 기록했으며 댓글도 1700개 넘게 달렸다.

이용자들은 “놀라서 턱이 빠질 정도”라며 “조금도 비슷하지 않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다른 이용자는 안나에게 “어디서 주문했냐”고 물으며 “반드시 피해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