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선수 친 시진핑 “中 CPTPP 가입 적극 검토”

베이징=성혜란 특파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11-21 03:00수정 2020-11-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PEC 화상 정상회의서 밝혀… “아태협력 ‘제로섬 게임’인적 없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화상으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승리 후에도 CPTPP 복귀를 명확히 밝히지 않는 상황에서 시 주석이 과거 중국을 향한 포위망으로 인식됐던 CPTPP에 열린 태도를 보이며 아태 경제협력의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시 주석은 5일 전 중국 주도로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아세안 등 15개국이 체결한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두고 “RCEP 체결을 환영한다. CPTPP 가입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태 경제 협력은 ‘제로섬 게임’인 적이 없었다. 상대가 지고 내가 이기는 정치 게임이 아니라 상호 성취와 발전의 플랫폼이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를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2016년 2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출범시켰지만 2017년 1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 일방적으로 탈퇴했다. 이후 일본 등 남은 11개 국가가 CPTPP를 결성했다.

관련기사
베이징=성혜란 saint@donga.com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apec#시진핑#아태협력#cptpp 가입 검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