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달에서 기지 운용할 충분한 물 발견”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7 09:55수정 2020-10-27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달에 관한 흥미로운 새로운 발견”이라는 힌트를 던지며 달에 물이 있다는 결정적인 증거를 공개했다.

26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케이시 혼니볼 나사 고다드우주비행센터 연구원은 가장 전화 회의를 통해 “물의 양은 달 표면 1제곱미터(㎡)당 12온스(약 355밀리리터)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천문학 학술지에 두 개의 논문으로 게재됐다.

나사의 인간 탐사 책임자인 제이콥 블리처는 “여전히 이 물의 성질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며 “이것은 미래의 달 탐사자들이 물을 얼마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전에도 달 표면에 물의 흔적이 있었다고 알려졌지만, 이번 발견은 과거 발견한 것보다 물의 양이 더 풍부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사진|게티이미지


밀턴 케인스에 위치한 대학의 행성 과학자 한나 사전트는 BBC에 “이것은 달에서 잠재적 수자원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달에서 기지를 어디에 둘 것인가는 주로 물이 어디에 있는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또 사전트는 “이것은 우주 탐사를 더 지속 가능하게 하는 방법”이라면서 “특히 물이라는 자원을 이용하는 부분이다”라고 덧붙였다.

BBC는 이번 발견이 달에 기지를 건설하려는 나사의 희망을 북돋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사는 이르면 오는 2030년에 화상 탐사를 준비하기 위해 2024년에 여성과 남성을 달에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