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부, 美 보란 듯 인권유린 혐의 신장자치구 경찰총수 승진시켜

뉴스1 입력 2020-09-22 11:04수정 2020-09-22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정부가 2개월 전 인권 유린 혐의로 미국의 제재를 받은 신장지역의 공안 책임자를 이 지역 지도자로 승진시켰다.

22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번 승진에 따라 신장 공산당 간부인 왕밍산(56) 공안 책임자가 현재 신장 당 상무위원으로 재직하고 있다고 전했다.

왕 상무위원은 지난 7월 천취안궈 신장지역 당서기와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으로부터 제재 대상으로 지목됐다. 신장지역 주민들의 문화를 탄압하고 무슬림 신앙을 없애려 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이 부과한 제재는 이들에 대한 미국 내 자산 동결과 그 가족들이 미국 여행 금지 조치다. 이에 대해 왕 상무위원은 “명예롭게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주요기사
왕 상무위원은 전임자인 왕준정의 뒤를 이어 신장 정치법률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사회과학원의 한 연구원은 “왕 상무위원의 승진은 미국의 제재에 대한 중국의 반발을 의미한다”며 “신장의 공안 권력을 오히려 더 강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