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농무부 “태풍 마이삭·하이선, 北 곡창지대 비껴가”

뉴시스 입력 2020-09-17 08:38수정 2020-09-17 0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농무부는 이달초 북한을 잇따라 강타한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이 많은 비를 동반했지만 주요 쌀 재배지역은 비껴갔다고 평가했다. 곡창지대에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다는 분석이다.

17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미 농무부는 지난 15일 발표한 ‘주간 날씨와 작황’ 보고서에서 이달 6~12일 한반도를 비롯한 전 세계의 주요 기후 활동과 작물에 대한 영향을 평가했다. 농무부 주간 날씨와 작황 보고서는 상무부 산하 해양대기청과 공동으로 작성된다.

보고서는 이 기간에 태풍 하이선이 전주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거의 같은 지역을 강타했다며 광범위한 지역에 평균 50~150㎜의 폭우가 내렸다고 밝혔다.

특히 한반도 동부 지역에 홍수가 집중됐다며 이 지역은 쌀 재배에 있어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은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 비로 토양의 습도가 더욱 높아졌다고 도 했다.

주요기사
농무부는 앞서 지난 9일 발표한 주간 날씨와 작황 보고서에서는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에 상륙했다며 풍속과 기압, 폭풍누적에너지(ACE)에 있어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이라고 밝혔다.

또한 마이삭이 한반도 동부 지역에 400㎜에 달하는 ‘홍수를 일으키는 수준의 비(flooding rainfall)’를 동반했지만, 주요 쌀 재배지역은 대부분 비껴갔다고 했다.

국제기구들과 전문가들도 북한의 곡창지대를 직접 강타한 것은 8월말 상륙한 태풍 바비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스위스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인 지구관측 국제 농업 모니터링 그룹 (GEOGLAM)은 최근 보고서에서 태풍 바비로 평안남도와 황해도에 폭우가 쏟아져 자라고 있는 농작물이 손상됐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