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글액이 코로나19에 효과?…日정부 “국가 권장 단계 아냐”

뉴시스 입력 2020-08-05 17:36수정 2020-08-05 1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사카 연구센터, 양성률 떨어진다는 임상 결과 발표
일본 오사카(大阪)시에서 가글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확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자 가글액 품절이 잇따르고 있다. 그러자 일본 정부는 아직 국가가 권장할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다.

5일 지지통신,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후생노동성 담당자는 이날 국회 내에서 열린 여야 회합에서 오사카부가 포비돈아이오딘 성분을 포함한 가글액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가로서는 아직 추천한다던가 하지 않는다던가 하는 단계가 아니다”고 밝혔다. “현재 효과가 있다고 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일 오사카 부립 병원기구 ‘오사카 하비키노 의료센터’는 코로나19 경증 환자가 1일 4회 포비돈아이오딘 성분이 있는 가글액으로 가글할 경우 타액 중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빈도가 저하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가글을 한 환자는 양성률이 9%인 반면 가글하지 않은 환자는 40%였다. 4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기사
센터는 향후 1000명을 대상으로 임상 연구를 확대해 포비돈아이오딘에 따른 중증화 예방 효과를 검증할 방침이다.

같은 날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 지사가 기자회견에서 연구를 거론하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사가 신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가 발표되자 일본에서는 가글액 품절이 잇따랐다. 정상 가격보다 몇 배나 비싸게 판매되는 경우도 있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로서는 향후 연구 상황을 확실히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요시무라 지사도 5일 기자회견에서 포비돈아이오딘 성분을 포함한 가글액에 대해 “(코로나19) 예방 효과는 전혀 없다. 예방약도 치료약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요시무라 지사는 가글액과 매점과 재판매 등을 중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