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 ‘10월 서프라이즈’로 북미 정상회담 추진할 수도”

워싱턴=이정은특파원 입력 2020-07-03 18:12수정 2020-07-03 1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월 3일 실시되는 미국 대선을 한달 앞두고 ‘10월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워싱턴 외교가에서 나오고 있다. 북한이 정상회담 대신 무력도발을 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현지 시간) 뉴욕 외신기자협회 화상 세미나에서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국에는 선거 직전 ‘10월의 서프라이즈’라는 말이 있다”며 “대통령이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느낀다면 김 위원장과의 또 다른 회담을 상황을 반전시킬 카드로 여길지 모른다”고 말했다.

같은 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세미나에서 정 박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도 “트럼프 대통령의 특성을 고려할 때 10월의 서프라이즈를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빅터 차 CSIS 한국석좌는 “북한의 영변 폐쇄와 일부 대북제재 해제를 교환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반면 ‘10월 서프라이즈’가 북한의 도발일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온다.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미 대선 후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10월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전망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은 북한 도발보다 더 가능성이 낮다”고 했다. 중국 내 북한 전문가인 장롄구이(張璉괴) 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든 대선에 승리하면 북한과 다시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이정은특파원 light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