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폭동·약탈 막기 위해 수천 명의 군인 배치할 것”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2 07:59수정 2020-06-02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흑인 남성의 사망으로 확산한 인종차별 반대 시위와 관련해 “시위대의 경찰 공격은 테러 행위”라며 “폭력 시위를 중단하지 않을 경우 군대를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미국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폭동과 약탈을 막기 위해 수천 명의 군인을 배치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근처에서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자 자신을 ‘법질서의 대통령’이라고 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나의 첫 번째이자 최고의 임무는 위대한 조국과 국민을 지키는 것”이라며 “나는 법을 지키겠다고 맹세했고, 그것이 바로 내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