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1200만 달러 쾌척 ‘기부 큰손’ 오프라 윈프리

신아형 기자 입력 2020-05-23 03:00수정 2020-05-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향’ 5개 지역 취약계층에
미국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66·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회복을 위해 미 5개 지역 취약계층에 1200만 달러(약 148억 원)를 쾌척했다.

AP통신 등은 20일(현지 시간) 윈프리가 설립한 자선재단의 기부금이 미시시피주 코지어스코, 테네시주 내슈빌, 위스콘신주 밀워키, 일리노이주 시카고, 델라웨어주 볼티모어의 저소득층에 전달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1954년 미시시피의 저소득층 거주지 코지어스코에서 미혼모의 딸로 태어난 윈프리는 내슈빌, 밀워키 등에서 성장했다. 그는 평소 이 5개 지역을 ‘고향’이라고 부르며 각별한 애정을 보여 왔다. 기부금 1200만 달러 중 500만 달러는 노인, 기저질환자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특히 높은 주민에게 쓰인다. 내슈빌과 밀워키에는 각각 최소 200만 달러 이상, 코지어스코의 청소년 시설에는 11만5000달러가 전달된다.

윈프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라진다 해도 취약계층의 피해는 여전할 것”이라며 “이들은 직장에 가지도 못한 채 겨우겨우 버틴다”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윈프리는 이번 기부와 별도로 지난달 100만 달러를 자신과 몇몇 유명인이 공동으로 만든 ‘아메리카푸드펀드’에 기부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주요기사

#오프라 윈프리#기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