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남부 규모 5.6지진, 20여 차례 여진 이어져 공포...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1:25수정 2015-01-06 1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뉴질랜드 남부 지진
뉴질랜드 남부 규모 5.6지진, 20여 차례 여진 이어져 공포...

미국 지질조사국 “뉴질랜드 남부 규모 5.6지진”, 현지 감시센터는 “규모 6.0” 수정.

뉴질랜드 남섬 캔터베리 지방의 관광지 메스번 북부에 6일 오전 규모 6.0의 지진이 강타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뉴질랜드 남부 규모 5.6 지진’ 발생이라고 발표한 미국 지질조사국의 측정치보다 규모가 조금 더 크다.

뉴 질랜드의 지진 감시 서비스인 지오넷(GeoNet)에 따르면 지진은 현지시각 이날 오전 6시48분 발생했다. 이후 20여 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 규모 4.7에 이르는 강한 여진도 있었다. 지오넷은 “앞으로 여진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가장 큰 것은 규모 5.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주요기사
지오넷은 애초 이번 지진 규모를 6.4라고 발표했으나 이후 규모 6.0으로 수정했다. 미국지질조사국은 ‘뉴질랜드 남부 지진 규모 5.6’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보고는 아직 없다. 쓰나미 징조도 없다고 뉴질랜드 당국은 밝혔다.

지 진의 진앙은 남섬 크리스트처치 서북쪽 180㎞ 떨어진 남섬 중심부이며, 진원의 깊이는 5㎞라고 지오넷은 전했다. 진원의 깊이 역시 애초 10km에서 수정했다. ‘뉴질랜드 남부 지진 규모 5.6’이라고 밝힌 미국지질조사국이 관측한 진원의 깊이 역시 10km다.

뉴 질랜드는 ‘불의 고리(Ring of Fire)’라 불리는 환태평양화산대 가장자리에 위치해 있어 지진 활동이 잦은 국가다. 매년 약 2만 차례의 지진이 발생하며 지진의 규모는 3~6.0 혹은 그 이상 이다. 특히 크리스트처치에서는 2011년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해 185명이 사망한 바 있다.

뉴질랜드 당국 발표 6.0, 미국지질조사국 발표 ‘뉴질랜드 남부 규모 5.6지진’은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끌었다. 크리스트처치의 악몽을 기억하는 이가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뉴질랜드 남부 규모 5.6지진’이 이날 오전 핫토픽 키워드 상위에 자리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