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원정출산’, 스위스는 ‘원정임신’?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20:05수정 2015-05-16 02: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위스 여성들이 인공수정을 금지하는 국내법 때문에 해외로 나가 `원정임신'을 시도하고 있다고 스위스 국제방송 인터넷판이 29일 보도했다.

취리히 대학병원 임신센터 브루노 임툰 소장은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점점 더 많은 여성들이 출산 시기를 30대 이후로 늦추면서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공임신에 관한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17명의 전문가 그룹에서 활동하는 임툰 소장은 이같은 상황을 감안, 현재의 과도한 법률적 규제를 조속히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위스 연방정부는 5월 법률을 개정할 필요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실제 법 개정을 하려면 전국적인 투표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2013년까지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주요기사
임툰 소장은 스위스에서 매년 약 6000명의 여성들이 인공수정 시술을 받고 있고 매일 5명 꼴로 시험관 아기들이 태어나지만 산모의 약 10%는 해외에서 시술을 받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른바 '원정임신'(reproduction tourism)은 스위스 법률의 지나친 규제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다른 전문가는 난자 기증과 배아 냉동을 금지하는 규정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스위스 법률은 산모의 자궁에 이식된 배아에 한해서만 배양을 허용하고 있는데 이에 따라 산부인과 의사들은 가장 성공률이 높은 임신 방법을 선택할 수 없게 돼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