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00세이상 행불자 23만명”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당수 사망신고 안하고 호적 유지한 듯 일본에서 호적에는 살아 있는 것으로 등재돼 있지만 주소지가 기재돼 있지 않아 사실상 사망한 것으로 보이는 100세 이상 고령자가 23만4354명이라고 법무성이 10일 밝혔다. 이들 가운데 120세 이상은 7만7118명이고 150세 이상도 884명이었다. 100세 이상 행방불명자는 도쿄와 오사카(大阪), 고베(神戶), 후쿠오카(福岡) 등에 각각 1만 명 이상 있고 150세 이상은 군마(群馬) 현의 마에바시(前橋) 시가 18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최근 일본 고령자의 행방불명이 사회문제로 번지자 법무성이 8월 말부터 각 지방 법무국과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긴급 호적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전체 5257만3000가구 가운데 90% 정도인 4744만 가구의 호적을 조사했다.

일본에서 국민건강보험이나 국민연금, 선거인 명부 파악 등 행정업무는 주민등록표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호적상으로만 존재하는 다수의 고령자 문제가 실제 행정행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게 일본 정부의 판단이다.

도쿄=윤종구 특파원 jkma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