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시연행사서 수차례 구글 비방 눈길

동아일보 입력 2010-09-02 09:02수정 2010-09-02 0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는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신제품 프레젠테이션 행사에서 구글을 직·간접적으로 비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경제전문지 포춘에 따르면 잡스는 이날 행사를 시작하면서 애플은 매일 23만개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는 구글의 CEO 에릭 슈미트가 지난달 구글이 하루 20만 개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발표한 것을 의식해 강조한 것으로 분석됐다.

잡스는 특히 "우리 친구들 중 일부는 그들의 숫자에 업그레이드 한 것까지 포함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누구보다 앞서 있다"고 주장했다.

애플TV와 관련해서는 고객들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나 최고급 TV 프로그램을 원한다면서 "아마추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구글TV가 아마추어 비디오 사이트를 포함해 어느 곳의 콘텐츠라도 가져올 수 있도록 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주요기사
또 기술만 강조하는 기업은 "고객들이 거실에 컴퓨터를 두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해하지 못한다고도 했다.

한편 구글의 대변인은 포춘과의 인터뷰에서 "안드로이드 판매(활성화) 숫자는 업그레이드를 포함하지 않은 것"이라며 "시장에서 판매된 것만을 포함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인터넷 뉴스팀

너무 똑똑해 겁나는 세상
▲2010년 8월11일 동아뉴스스테이션 : 동아논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