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日문화 추가개방 과감히 추진할 것"

입력 2003-06-18 18:36수정 2009-09-29 0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관광부는 18일 “일본 대중문화의 추가 개방을 가능한 한 지체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화부 김찬(金讚) 공보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7일 한일정상회담의 공동성명 정신을 살려 일본 대중문화의 추가 개방을 과감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의 성의 있는 조치를 계속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문화부는 1998년 10월 이래 세 차례에 걸쳐 일본의 영화 일부와 비디오 등을 개방했으나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 사태로 2001년 7월 이후 추가 개방을 전면 중단했다.문화부는 앞으로 문화예술계 전문가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개방폭과 시기를 확정할 예정이다.

허엽기자 he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