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버그 國赤총재, 對北지원 국제사회 동참 호소

입력 1998-11-12 19:30수정 2009-09-24 2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적십자연맹의 아스트리드 하이버그총재는 1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인도적인 대북지원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하이버그 총재는 “6일부터 11일까지 북한을 방문하면서 일부 주민들이 가축사료인 지푸라기를 섞어 만든 대체식으로 연명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지푸라기의 비율은 대체식의 종류에 따라 25%에서 75%에까지 달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의 기아는 만성적인 것으로 아프리카의 수단보다 심했다”면서 “우리는 내년에 북한의 보건상태를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필요한 경비 9백만 달러를 모으기 위한 모금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기흥기자〉eligiu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