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어업분쟁]金당선자 訪日 늦어질 수도

입력 1998-01-25 20:29수정 2009-09-25 2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종하(柳宗夏)외무장관은 일본 정부의 한일어업협정 파기에 따른 양국관계 악화로 김대중(金大中)차기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당초 계획보다 늦춰질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유장관은 25일자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협정파기로 인해 한국민의 대일 인식이 매우 나빠지고 있으며 지금과 같은 양국간 대립상태에서는 여건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새정부가 출범하려고 하는 시기인데다 경제적으로 곤란한 상황에 놓여있는 때에 일본이 갑자기 불필요한 공세로 나와 한국민의 감정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유장관은 일본의 고위당국자가 한국측 타협안에 대해 일단 합의해놓고도 국내사정으로 이를 실현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현재로서는 재협상시기를예측할수없으며 냉각기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윤상삼특파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