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걸프국가,日에 「산업구조개선 공동프로젝트」 제안 계획

입력 1997-03-09 11:46업데이트 2009-09-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걸프지역의 아랍국가들은 지나치게 석유의존적인 산업구조개선을 위해 주요 경제 파트너인 일본에 공동 산업프로젝트를 제안할 계획이라고 관리들이 8일 밝혔다. 관리들은 이를 위해 오는 23-26일 바레인 수도 마나마에서 일본과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국가의 관리, 기업인 등 4백명 이상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한다. 마나마 회의는 GCC 소속 6개국의 비석유부문에 대한 일본의 투자증진 방안이 주의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한 관리는 『GCC국가들은 일본에 제공할 실행 가능한 프로젝트 리스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GCC 국가들은 일본 자본 유치를 위해 석유수입의 65% 이상을 걸프지역에 의존하고 있는 일본에 장기간의 안정적인 석유공급을 약속했다. 국영 아랍에미리트산업은행의 선임 연구원인 모하메드 알-아수미는 『비석유 산업부문의 확대가 GCC국가들로서는 유가변동에 대비, 경제의 체질을 강화하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95년 일본의 공식통계에 따르면 걸프지역에 대한 일본의 투자는 약 35억달러로 3천8백60억달러 규모의 해외자산에 비교하면 많지 않은 수준이며 대부분 석유, 가스부문에 집중돼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