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BTS RM, 첫 공식 솔로 앨범 ‘인디고’ 발매…경계 초월 협업

입력 2022-12-02 08:21업데이트 2022-12-02 08: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탄소년단 RM(빅히트뮤직 제공)방탄소년단 RM(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인디고’(Indigo)로 아티스트 면모를 드러낸다.

RM은 2일 오후 2시(한국시간) ‘인디고’의 전곡을 발표한다. ‘인디고’는 지난‘ 2018년 10월 공개된 믹스테이프 ’모노‘(mono.) 이후 약 4년 만의 RM의 개인 작품으로, RM은 이번 솔로 앨범에 솔직한 생각과 고민, 여러 단상을 담았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그동안 방탄소년단의 앨범은 물론이고, 개인 작품을 통해서도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를 꾸밈없이 전해 온 RM은 그간 달라진 성향, 생각들을 표현하기 위해 ’모노‘ 전반에 깔렸던 흑백 분위기와 대비되는 색감인 ’인디고‘를 선택해 앨범 곳곳에 입혔다.

RM은 색감 외에도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자신을 감정을 표현했다. 앞서 RM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된 ’인디고‘ 포토에는 청바지와 데님셔츠를 입은 RM을 중심으로 옆에 놓인 의자에 청바지가 쌓여 있고, 벽에는 RM이 평소 존경하는 고(故) 윤형근 화백의 작품 ’청색‘이 걸렸다. 음악과 미술을 잇는 앨범임을 드러내는 동시에 앨범 제목인 ’인디고‘가 있는 그대로 표현됐다.

RM은 ’인디고‘의 전곡 작사·작곡부터 앨범의 콘셉트 및 디자인, 구성, 뮤직비디오 기획에 이르기까지 앨범 작업 전반을 이끌었다. 여기에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뮤지션들과의 호흡과 더불어 음악과 미술의 연결이라는 ’경계를 초월한‘ 협업을 성사시켰다.

’인디고‘에는 치열하고도 찬란한 RM의 삶과 사유의 흔적이 녹아 있는 10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들꽃놀이 (with 조유진)‘를 비롯해 ’윤 (Yun) (with 에리카 바두)‘, ’스틸 라이프 (Still Life) (with 앤더스 팩)‘, ’올 데이 (All Day) (with 타블로)‘, ’건망증 (with 김사월)‘, ’클로저 (Closer) (with 폴 블랑코, 마할리아)‘, ’채인지 파트2‘(Change pt.2), ’론리‘(Lonely), ’헥틱 (Hectic) (with Colde)‘, ’넘버 2 (No.2) (with 박지윤)‘ 등이다. RM은 DOCSKIM, 피독, 혼네, 이이언, 은희영 등 실력파 프로듀서와 손잡고 앨범을 완성했다.



또한 10곡 중 8곡에는 체리필터 조유진, 에리카 바두, 앤더슨 팩, 에픽하이의 타블로, 싱어송라이터 김사월, 영국 싱어송라이터 마할리아, R&B 힙합 뮤지션 폴 블랑코, 싱어송라이터 콜드, 싱어송라이터 박지윤 등 화려한 피처링진이 참여했다.

한편 RM은 ’인디고‘를 발매하고 소규모 공연, tvN 예능프로그램 ’알쓸인잡‘ MC 출연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