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김준호, 김지민 없는 사이 술+게임+불청결 일상으로 회귀

입력 2022-10-02 22:25업데이트 2022-10-02 22: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김준호가 김지민이 없는 틈을 타 일탈을 즐겼다.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가 김지민이 고향에 간 사이 옛날 모습으로 돌아갔다.

김준호는 집을 어지럽게 방치해두고 게임만 했다. 불에 라면을 올려두고 까맣게 잊은 채 게임을 했다. 그러다가 라면이 생각나 달려가 봤을 땐 국물이 다 졸아있었다. 김준호는 다 불어 터진 라면과 김치를 게임방으로 가져갔다. 짠 라면에 김치까지 얹어 먹었다.

누군가 초인종을 누르는데 게임하느라 헤드셋을 쓰고 있어 듣지 못했다. 결국 전화를 받고서야 문을 열어줬다. 김준호를 찾아온 사람은 지상렬이었다. 지상렬은 술판의 흔적을 보고 감탄했다. 김준호는 김지민이 고향에 간 사이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일탈을 감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