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박시은, 출산 3주 앞두고 유산 “심장 멈췄다”

입력 2022-08-19 09:22업데이트 2022-08-19 09: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 인스타그램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출산 예정일을 3주 앞두고 아이를 떠나보냈다.

진태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고 했다. 그는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며 “9개월간 희망과 사랑을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말했다.

진태현은 “아이를 기다리는 수술실 앞에서 다른 아버지들과 다른 의미로 아내를 기다리는 경험은 제가 살아온 인생을 뼈저리게 반성하는 귀한 경험이었다”며 “생명을 기다리는 아빠들과 생명을 기다렸던 아빠, 아이를 보내고 나서의 시간이 꿈인지 모르겠지만 모든 게 현실이며 또 잘 받아들여야 이 시간이 건강하게 지나갈 것 같다”고 했다.

진태현은 올 초 아내 박시은의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지난해 두 차례 유산을 겪은 후 다시 찾아온 새 생명에 두 사람은 크게 기뻐했었다. 팬들은 또다시 아이를 잃은 슬픔에 빠진 부부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고 있다. 진태현은 “후회 없이 9개월간 태은이를 사랑해서 다행이다. 많이 슬프지만,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아빠랑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고 남겼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