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송지효, 김종국에 “집에 라면 있어?”…유재석 레이더 가동

입력 2022-06-27 02:05업데이트 2022-06-27 02: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유재석이 김종국과 송지효의 사이를 또 의심해 웃음을 줬다.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시청자가 원하는 바캉스를 대신 가주는 ‘런닝맨 대행 바캉스’ 특집이 펼쳐졌다.

첫 미션은 릴레이 그림 스피드 퀴즈였다. 멤버들이 좋아하고 각종 편법 힌트가 난무하지만 정답률 0%를 기록 중인 게임이었다. 사자성어를 한 글자씩 표현하는 전략을 세웠다. 멤버들의 교묘한 힌트로 룰렛 4칸을 덮을 수 있었다. 피디는 “이 게임은 마지막이겠네요”라며 웃었다.

새로 덮은 룰렛에는 ‘정자에서 커피 마시며 수다 떨기’ ‘김종국 집 가기’ 등을 적었다. 유재석은 “김종국 집은 가고 싶지 않다. 너무 음침하다. 집에서 압박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래도 김종국 집에 가서 라면을 먹기로 정했다. 그런데 이때 송지효가 김종국에게 “오빠 집에 라면 있어?”라고 물었다. 이 순간을 유재석과 지석진이 놓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송지효가 김종국의 집에 가서 라면이 없는 걸 봤기 때문에 물어본 거라고 의심했다. 이어 유재석은 ‘김종국과 송지효의 데이트를 지켜보기’를 빈칸에 적으려고 했다. 김종국 빼고 다들 찬성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