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송민호, 아침에 소떡소떡→갈비찜까지…“90㎏까지 가 봤다”

입력 2022-01-29 00:22업데이트 2022-01-29 0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나 혼자 산다’ 래퍼 송민호가 아침에 많은 음식을 먹는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그룹 위너의 래퍼 송민호가 무지개 라이브를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송민호는 일어나자마자 배달 음식을 주문하고, 어머니가 만들어놓은 밑반찬과 매운갈비찜을 데우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송민호는 “화려하게 먹는 걸 좋아한다”라며 주문한 소떡소떡을 시작으로 김치말이국수, 제육덮밥, 어머니 표 매운갈비찜과 김치세트를 식탁에 차려냈다. 단일메뉴만 먹는 걸 좋아하지 않아 여러 메뉴를 주문했다고.

이어 송민호는 “눈 비비면서 밥 먹는 거 좋아한다, 관리를 10년 가까이 하다 보니까”라며 아침에 많이 먹는다고 전했다. 더불어 송민호는 “저도 90㎏까지 가본 녀석이라 (저녁에는) 안 먹으려고 노력한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